삼천리 Together Vol. 80  2018.11월호

Life Story

짧은 가을을 깊게 마주하려면
오산시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놓고 나뭇가지 우에 하늘이 펼쳐있다.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 윤동주 시인의 ‘소년’이라는 시의 일부다.
정말로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지기 전 깊은 가을을 만나볼 일이다. 가을은 여느 계절에 비해 턱없이 짧으니 말이다.

글.사진. 임운석 여행작가

가을 정취 듬뿍 담은 ‘물향기수목원’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이 자리한 곳은 예로부터 ‘물이 맑은 곳’이라 하여 ‘수청동’이라 불렀다. 지하철 1호선 오산대역과 가까워 서울에서도 1시간 안팎이면 닿는다. 경기도 임업시험장 내에 조성된 이곳은 테마에 따라 구역을 19곳으로 나눠 1,600여 종의 식물이 한울타리에서 사계절을 보낼 수 있게 해놓았다. 이맘때 수목원을 찾는다면 절정에 다다른 계절감을 느낄 수 있다. 수목원의 모든 식물들은 재앙이라 할 만큼 무더웠던 지난 여름을 잘 견뎌냈다. 그리고 가을을 맞았다. 고혹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울긋불긋한 단풍잎이 있는가 하면 바닥에 나뒹굴며 이미 작별을 고한 낙엽도 있다. 이 가을이 더 아름다운 까닭은 우리가 무더위를 함께 했기 때문이리라.

매표소를 지나면 토피어리원의 다채로운 수목들이 먼저 반긴다. 공룡, 우주선 등 동심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모양으로 가꿔놓아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가을 정취가 물씬한 곳을 찾는다면 작은 개울 위에 있는 아치형 목교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이곳에 서면 메타세쿼이어 가로수길이 한눈에 보이고 개울 너머의 작은 연못도 볼 수 있다. 목교를 건너 숲 속에 놓인 데크를 따라 숲길 산책도 즐겨보자. 화려한 색을 뽐내는 나무가 있는가 하면 이미 겨울 준비에 나선 나무들도 있다. 또 길 가장자리에 소나무를 심어 놓은 소나무원은 수목원이 자랑하는 산책코스다. 구불구불한 소나무 사이로 빛 한줌이 떨어지는 풍경은 그야말로 인생사진에서나 만날 법한 모습이다.

소나무원을 지나 왼쪽 오르막길로 접어들면 단풍나무원길이 나오는데 아기손바닥처럼 작고 앙증맞은 당단풍나무를 비롯해 핏빛처럼 붉거나 개나리꽃처럼 샛노란 단풍들이 보는 이의 가슴을 들뜨게 한다. 유실수원에는 대롱대롱 매달린 감나무가 서정미를 더하고 대추나무에는 홍조를 띤 대추가 주렁주렁 열려 있다. 이 외에 만경원, 중부지역자생원, 분재원, 습지생태원, 생태학습원 등 다양한 주제원도 순차적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수목원 전체를 꼼꼼히 돌아보려면 2시간 정도가 필요하다.

주소: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211 경기도립물향기수목원
문의:
031-378-1261
오산시

중국 산둥성에서 기증한 공자상이 있는 ‘궐리사’

궐리사는 공자의 64대 손인 공서린(1483∼1541) 선생이 후학을 지도하기 위해 세운 곳으로 지금은 공자의 영정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사당의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선 후기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 따라 문을 닫았다가 1900년에 재건했다. 높은 기단에 세워놓은 공자상은 1993년 중국 산동성에서 기증 받은 것이다. 궐리사는 규모는 작지만 논산의 노성 궐리사와 함께 우리나라 2대 궐리사로 불린다. 수목원에서 2km 이내에 위치하니 찾아가 볼 법하다.

주소:
경기도 오산시 매홀로 3
문의:
031-373-0151
오산시

해질녘 노을빛에 반하게 될 ‘독산성’

수목원에서 5km 남짓 떨어진 곳에는 독산성이 있다. 독산성은 축성 연대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백제시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독산성이 위치한 독산은 나지막한 산이지만 오산에서 가장 높은 산(해발 208m)이다. 수원과 오산, 화성에 펼쳐진 드넓은 평야 한가운데 우뚝 솟아 있어 삼국시대부터 군사적 요충지이기도 했다. 성 둘레는 1,100m로 독산성을 한 바퀴 돌아보려면 30~40분 정도 걸린다.

독산성 동문 주차장에서 2~3분을 걸어가면 독산성 동문이 보인다. 산성 내부에 들어가면 보적사라 불리는 작은 사찰이 있고 왼쪽으로 난 성곽을 따라 걸어갈 수 있다. 성곽을 따라 걷노라면 오산·수원·신갈이 한눈에 들어온다. 탁 트인 전망 가운데 동탄 신도시가 고층 아파트를 앞세워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성 밖으로 시선을 두면 막힘 없이 시원하고 성 안도 숲이 우거져 눈의 피로 해소는 물론 마음까지 호젓해진다.

독산성 가장 높은 곳에는 권율 장군의 지략으로 왜군을 퇴각시킨 세마대가 있다. 2개의 현판이 걸려 있는데 남쪽에 있는 것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글씨다. 독산성의 진면목을 보고 싶다면 일몰 1시간 전쯤에 찾아가길 권한다. 오산에서 일몰이 가장 아름답기로 유명해서다. 하늘이 붉게 물들면 빨간 태양이 황구지천에 반사되고 서오산 나들목을 오가는 차량들의 행렬까지 더해져 쉽게 만날 수 없는 장관을 선사할 것이다.

주소:
경기도 오산시 독산성로269번길 144 보적사
문의:
031-372-3433
오산시

입이 즐거운 야(夜)한 시장 즐길 수 있는 ‘오색시장’

생동감 넘치는 오산을 느끼고 싶다면 오색시장을 찾아가보자. 오색시장은 지금으로부터 226년 전인 1792년(정조 16년)에 발간된 「화성궐리지」에 소개될 정도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다. 하지만 시장 분위기는 옛날에 머물지 않고 젊은 감각으로 똘똘 뭉쳐 있다. 오색시장은 이름처럼 빨강·초록·노랑·주황·보라 5가지 색깔로 장터를 구분한다. 빨강길은 시장에서 가장 큰 길로 음식, 의류, 생활용품 등 다양한 상품들이 모여 있어 구경에 재미를 더한다. 초록길에는 싱싱한 채소와 과일, 반찬가게가 많다. 미소거리라 불리는 노랑길에는 고춧가루와 참기름을 짜는 방앗간들이 모여 있어 구수한 향이 진동한다. 식당 많은 파랑길에는 오랜 전통만큼이나 깊은 손맛을 자랑하는 숨은 맛집들이 여러 곳 있다. 맘스거리라 불리는 보라색길은 평소엔 한산하다가 장날(3일과 8일)이 되면 외부에서 장꾼들이 거리에 좌판을 깔고 손님을 맞이한다.

오색시장이 전국적으로 유명해진 배경에는 청년 상인들과 기존 상인들이 어우러져 운영하는 ‘야(夜)시장’이 한몫했다. 여기선 다양한 이색 먹거리와 오색시장이 개발한 수제맥주를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제공한다. 장소는 오색시장 빨강길 야시장 골목. 시간은 매주 금·토요일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다. 오색시장은 수제맥주로 명성이 자자한데 상인들과 맥주 전문가들이 모여 맥주공방을 운영하고 레시피를 공유한다. 자체 개발한 맥주 브랜드 ‘까마귀 브루잉’을 마실 수 있는 펍도 있다. 매년 10월에 수제맥주 축제가 열리는데 지난달엔 5회째 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주소:
경기도 오산시 오산로272번길 22
문의:
031-376-4141~2
오산시

댓글 8

  • 김재형님

    오산시에 이렇게 숨겨진 여행지가 많다니 이번 주말 오산으로 가족과 여행 떠나야겠어요~

  • 홍소진님

    여행화보가 기가 막힙니다. 여행전문지를 보는 줄 알았잖아요. 삼천리 사보에 들어와 새로운 정보도 알고 "오늘 하루 뭔가 지식을 쌓아야 사람이 되어갈텐데...!"하는 고민을 덜 수가 있었어요. 이곳에 아직 가본 적이 없지만 벌써 가본 듯 절반의 여행을 이룬 셈이네요. 뭔가 알아서 자기 스토리로 확실히 매김하려면 이렇게 먼저 알아야 실천에 옮겨지더라고요. 살아가면서 자기스토리를 만드는 것 만큼 소중한 것은 없기에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이 한편의 기사를 만드시느라 며칠 밤을 세우셨을 것인데 한번 보는 것만으로도 되나요, 어디! 보고 또 보고 머리에 가슴에 새기도록 할게요. 감사히 잘보고 있는 중입니다. 삼천시 사보 좋아요!!

  • 함은선님

    가을의 정취가 물씬 나네요.
    야시장 특히 재밌고 좋아하는데 양꼬치 정말 땡기네요
    한번 가봐야겠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최인혁님

    오산시에 이렇게나 다양한 볼거리,먹거리가 많았다니 새롭게 알게 되었네요 ^^
    저도 가을이 다 가기전에 꼭 가족과 함께 오산시에 다녀오고 싶습니다~

  • 백현숙님

    사진 속 오산시의 다양한 모습이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 임정연님

    가까운 오산의 아름다움이 물씬느껴지는 것 같아요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이재준님

    오산시에도 볼거리, 먹거리 참 많네요. 이번 겨울에 가족과 함께 여행 한번 떠나봐야겠어요

  • 박수동님

    앞으로 좋은 기회가 찾아온다면 오산에 가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습니다!

TOP
Together Vol
개인정보처리방침
Prev Top